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올바른 그립 잡기

게시날짜 시간
2019.04.09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완욱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그립은 스윙 스타일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그립 잡을 때 몇 가지 체크 포인트를 챙기는 게 중요합니다. 레슨을 하다보면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스윙에는 신경을 쓰면서 그립은 대충 잡는 경우가 많습니다.



양손 그립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많은 다양한 결과가 나올 수 있습니다.

가장 실수를 많이 하는 포인트를 말씀 드리겠습니다. 첫 번째는 밀착이 안 되어 있습니다. 부드럽게 잡으려는 생각 때문인지 엄지와 검지가 벌어져 있죠! 두 번째는 왼손 엄지 뿌리 라인을 오른손에 생명선으로 밀착하지 못하고 벌어져 있습니다. 세 번째는 양손의 엄지가 검지보다 더 내려와 있는 경우입니다.

양손의 엄지는 검지 선상에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왼손 검지 라인에 맞추려다 이렇게 왼손 엄지 첫 번째 마디가 떨어져 있는 경우 생길 수 있는데 이렇게 되면 다운스윙 때 왼손 엄지가 그립을 밀어내 클럽이 일찍 풀리는 캐스팅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양손 그립은 평행을 이뤄야 힘의 균형을 이룰 수 있습니다. 왼손 엄지가 12시 방향이면 위크 그립, 1시 방향이면 스퀘어 그립, 그리고 3시 방향이면 스트롱 그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의할 점이, 왼손은 스퀘어인데 오른손은 위크 그립으로 달리 잡으면 클럽을 돌려 올리거나 오른쪽 팔꿈치가 들리는 원인이 되므로 양손이 모두 같은 그립을 잡아야 합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