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버디 찬스는 쓰리 퍼트 위기다

게시날짜 시간
2019.04.03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김용준 프로는 버디 찬스일수록 쓰리 퍼트 위기에 가깝다는 말을 명심하라고 주문한다.

‘버디 찬스 상당수는 쓰리 퍼트 위기다’. 이른바 ‘버디 찬스’에서 과감하게 퍼팅 하다가 홀을 한참 지나친 적이 몇 번이나 있는가? 뱁새 김용준 프로 너는 어떠냐고? 별 수 있을까? 셀 수 없이 많다. 파 퍼트마저 놓치고 보기를 하고 말았을 때 느끼는 참담함이란!

‘버디 동생 보기’라는 놀림까지 당하면 멘탈이 흔들린다. 그런데도 우리는 누가 그린에 볼을 올리기만 하면 ‘버디 찬스’라고 말한다. 이것이 사람 잡는다. ‘버디 찬스’라는 말을 들으면 신경은 온통 ‘어떻게 하면 이 볼을 홀에 집어넣을까’에만 쏠린다. 그러면 떠오르는 격언이 있다. ‘지나가지 않으면 들어가지 않는다’거나 ‘300년 골프 역사에 지나가지 않는데 홀에 떨어진 볼은 없다’는 말이다. 영어가 입에 붙은 이들은 ‘네버 업 네버 인(never up, never in)’을 들먹이기도 한다. 이런 생각이 머리를 스치면?

퍼팅 스트로크는 강해지기 십상이다. 앞 뒤 안 재고 때리기도 하는 것은 꼭 하수라서 그런 것이 아니다. 이럴 때 결과는? 말하나마나다. 쓰리 퍼팅이다. 진검 승부에서는 절대 무모하게 퍼팅을 하면 안 된다. 특히 스트로크 경기 방식이라면 더 그렇다. 좀 더 설득력 있게 숫자를 들어 본다. 1.8m에서 미국프로골프협회(PGA) 프로 평균 퍼팅 성공률은 얼마일까? 두 발 남짓한 이 거리에서 PGA 프로 평균 성공률은 50%다.

설마라고? 사실이다. 골프 채널은 하이라이트만 보여준다. 그러니 ‘부담스러운 거리에서도 넙죽 넙죽 잘도 떨어뜨리네’라고 오해할 수밖에. 네 발짝 조 못 되는 3m에서는? 성공률이 30%대로 낮아진다. 6m쯤 되면? 10%도 안 된다. 10m 이상이면? 5%가 다 뭐야? 거의 안 들어간다고 보면 된다. 갈고 닦은 PGA 프로 평균이 이 정도인데 아마추어 골퍼는 어떻겠는가?

어쨌든 우리가 맞은 버디 찬스 중 진짜 버디 찬스는 몇 %나 될까? 후하게 잡아서 대여섯 발짝(5m 안팎)을 버디 찬스라고 해 보자. 이 거리에서 PGA 프로들 평균 성공률이 10% 남짓이다. 우리는 얼마나 자주 5m 이내에 아이언 샷을 갖다 붙이는가? 한 라운드에 몇 번 안 된다. 그렇다면 첫 퍼팅이 10m 넘게 남는 경우는? 부지기수다. 10m라면 투 퍼팅으로 마무리 하는데도 부담되는 거리다. 여차하면 쓰리 퍼팅이 나온다. 점잖게 말해서 10m다. 초보라면 7~8m만 돼도 쓰리 퍼팅을 쉽게 한다. 첫 퍼팅이 5m 이내인 경우는 드물고 10m 이상일 때가 훨씬 많은 것이 현실이다.

그런데도 온 그린만 하면 늘 ‘버디 찬스’라고 말한다. 실은 ‘쓰리 퍼팅 위기’인데. 아주 가까이 붙이지 못했다면 이제 ‘어떻게 하면 투 퍼팅으로 마무리 할까?’를 생각해야 한다. 홀인을 노리지 마라는 얘기가 절대 아니다. 뒷일도 생각하라는 얘기다. 지나가야 들어간다는 말은 맞다. 딱 두 뼘만 지나가게 칠 수 있다면 그렇다. 아직 정교함이 부족하다면? 쓰리 퍼팅을 안 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비디오 클립에서 뱁새가 한 것처럼 파를 노리다가 얻어지는 버디는? 행운일 뿐이다. 김용준 프로(KPGA 경기위원)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