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중국 미녀' 쑤이샹..넥센 첫날 6오버파 고전

게시날짜 시간
2019.04.22
1라운드를 마친 후 인터뷰중인 쑤이샹.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175cm의 장신에 빼어난 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만 20세의 ‘중국 미녀’ 쑤이샹(중국)이 KLPGA투어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첫날 혹독한 신고식을 했다.

쑤이샹은 19일 경남 김해의 가야CC(파72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경기에서 버디는 1개에 그친 반면 보기 5개와 더블보기 1개를 범해 6오버파 78타를 쳤다. 10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출발한 쑤이샹은 그러나 거세 바람 속에 속절없이 타수를 잃었다. 100위권 밖으로 밀려난 쑤이샷은 컷 통과를 위해 2라운드에서 4언더파 이상을 쳐야 한다.

쑤이샹은 경기후 “대회 전날까지 날씨가 좋았는데 갑자기 바람과 추위에 힘들었다. 오늘 보기가 많이 나와서 아쉽다. 내일은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장타자가 아니라 거리 조절이 어려웠다”며 “내일은 좀 더 신중하게 거리 조절해서 플레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쑤이샹은 지난해 8월 KLPGA가 개최한 인터내셔널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2위를 차지해 2019시즌 드림투어 시드권을 획득했다. 또한 지난해 11월 2019 정규투어 시드 순위전에서 45위를 기록해 올 시즌 정규투어와 드림 투어를 병행하고 있다. 쑤이샹은 드림투어 1차전에서는 55위, 2차전에서는 30위를 각각 기록했으며 이번 주 처음 KLPGA투어에 출전했다.

쑤이샹이 한국투어를 선택한 이유는 실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내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중국 대표로 선발된 쑤이샹은 올 한해 경쟁이 심한 KLPGA투어에서 자주 경기에 나서길 희망하고 있다. 쑤이샹은 지난 1월 미국에서 동계훈련을 했으며 2월엔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도쿄올림픽에 대비해 동료들과 합동훈련을 했다.

한편 루키 이승연(21)은 3언더파 69타를 쳐 김지현2(28), 정슬기(24)와 공동선두를 이뤘다. 롯데렌터카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루키 조아연(19)은 2언더파 70타로 이정민(27), 박채윤(25)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포진했다.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