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최호성, PGA투어 존디어클래식도 초청 출전

게시날짜 시간
2019.04.18
최호성이 지난 2월 AT&T페블비치 프로암에 초청받아 출전해 낚시꾼 스윙을 선보이고 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한 최호성(46)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존디어클래식(총상금 600만 달러)에도 초청 출전한다.

골프다이제스트는 18일(한국시간) 인터넷판을 통해 최호성이 지난 2월에 열린 AT&T페블비치프로암에 이어 두 번째로 PGA투어 초청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최호성은 지난 페블비치 대회에서는 72-75-77타를 치면서 컷을 통과하지 못했지만 큰 인기를 얻었다.

한 조로 플레이했던 NFL쿼터백 아론 로저스는 ‘최호성이 대회 흥행에도 기여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언어 장벽으로 인해 서로 소통하는 데 분명히 어느 정도 손실은 있었지만 우리는 즐겼다. 내 생각에 그건 토너먼트에도 좋고 골프에도 좋았다. 확실히 그의 스윙은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는 좋은 선수였고, 우리는 그와 함께 게임을 즐겼다.”

최호성과 동반 라운드를 한 베테랑 선수인 제리 켈리 역시 “갤러리들의 환호가 대단했다” 면서 “최호성의 스윙을 좋아하는 데 PGA투어에서 충분히 통할 수 있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최호성의 현재 세계골프랭킹은 226위에 머물러 있다. PGA투어에 이어 초청받은 유러피언투어 케냐오픈에서도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해 일본투어에서 우승한 데 이어 아시안투어가 공동 주관한 올해 초 SMBC싱가포르오픈에서는 공동 12위로 마친 바 있다.

디오픈을 일주일 앞두고 7월11일부터 나흘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TPC디어런 골프장에서 열리는 존디어클래식은 재미교포 마이클 김(김성원)이 디펜딩챔피언이다.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